남 성

남성중에서도 40대이상은 대부분 직장내의 주요 요직에서 회사내의 중요한 일을 입안하거나 추진하는 등 젊은 세대 못지 않게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세대입니다. 업무상 발생하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물론이고 육체적인 피로와 운동부족으로 기진맥진한 이가 많을 걸로 생각됩니다.
한국의 성인 남자의 40대 사망율은 미국, 프랑스, 일본등 선진국의 두배를 넘고 있다는 통계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이와같이 높은 사망률은 40대의 구강건강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그중 장년기 직장인의 구강건강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몇가지 요인중의 하나가 술이며, 술은 주성분인 알코올보다는 오히려 안주가 구강건강에 영향을 많이 줍니다. 식사를 할 때보다 치아면에 음식물이 잔류하는 시간이 길어 잇몸질환이나 충치의 원인이 되는 치태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술을 마실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담배로, 담배를 피우는 동안 입안에는 고온으로 침이 말라 건조해 짐으로서 자정작용을 방해하고 잇몸질환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앞서 말한 알코올과 병행될경우 구강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커지게 됩니다. 게다가 담배성분중 타르는 치아면에 치태의 생성을 촉진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술에 취한 경우에는 귀찮기 때문에 귀가해서 칫솔질을 하지않고 그냥 잠자리에 들기가 쉽고 취한 상태에서 잠을 잘 때는 구(입)호흡을 하게 되므로 구강내가 더욱 건조해져서 잇몸질환을 유발시키게 됩니다.

세번째 원인으로는 스트레스를 꼽을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듯 구강질환에도 예외는 아닙니다. 이러한 원인에 의한 자각증상은 크게 몇 가지로 나타납니다. 치솔질할 때 출혈이 있거나 잇몸이 붓고 들뜨는 증상, 음식물이 치아사이에 자주 끼거나 단단한 음식물을 씹을 때 이가 시리고 아플 때는 이상이 있다는 적신호입니다. 모든 질병은 예방이 중요하듯 일단 증상이 왔을 때 즉시 치과의사에게 보이고 최선의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현명한 판단입니다. 치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각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번은 치과에 내원하여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을 해야하며 보철물을 많이 장착한 사람은 6개월에 1번정도는 치과에 내원하여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 성

여성은 남성과 다른 신체조건으로 인해 임신이라는 특이한 신체 변화를 겪습니다. 이러한 전신적인 변화는 구강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이때의 치아관리에 대해 알아 보기로 합니다.임신 중에는 여러가지 신체변화가 나타난다. 입안도 예외가 아니다. 이와 관련하여 치과에 내원하는 임신부들이 한결같은 호소는 임신 이후에 잇몸이 나빠졌다는 것이다. 또한 뱃속의 아이가 영양분을 빼앗아 가기 때문에 잇몸이 약해진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임신중 잇몸에 염증이나 충치가 생기기 쉬운 것은 사실이다. 임신 중에는 여성호르몬(에스트로젠)이 증가하여 잇몸이 혈관 벽이 얇아지는데 여기에 입안의 환경이 불량하여 치태나 치석이 잇몸에 끼면 쉽게 염증이 생긴다.

즉, 얇아진 혈관을 치태나 치석이 자극하기 때문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따라서, 임신이 반드시 잇몸이 염증이나 충치를 일으킨다고는 보지는 않는다. 잇몸 염증의 근본적인 원인은 임신이 아니고 치솔질을 제대로 못했을 때 생기는 치태나 치석이 원인이기 때문이다.

임신중의 여성은 몸의 거동이 쉽지 않고 쉬 피로해지며 정서적으로도 안정이 되지 않는 시기이다. 또, 한가지 좋지 않은 조건은 임신 초기에 나타나는 입덧인데 이러한 여러 조건 등으로 치솔질이 소홀하면 임신 중에 잇몸질환이 증가한다.

임신 중에 잇몸질환 다음으로 많이 나타나는 것이 충치이다. 이것은 근본 원인은 잇몸질환이 생기는 이유와 같다. 임신 중에는 호르몬 변화와 함께 입안이 약한 산성으로 변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것 또한 충치가 생길 수 있는 좋은 조건이 된다. 그러나 근본적인 원인은 역시 입안이 청결치 못하다는데 있다. 그러므로 구강청결에 소홀하지 않는 것이 임신 중 충치 발생의 예방법이라고 보겠다.

임신 중의 치과치료는 할 수 있는가?

임신은 초기, 중기, 말기의 3시기로 구분되며 각 시기는 3달씩이다. 초기는 자궁에의 태아의 착상이 불안한 상태로 이 시기에 충격을 받으면 태아가 유산이 될 수 있고, 말기에 충격을 받으면 유산이 될 수 있다. 해서 임신 중기(4-7개월째)가 치과치료에 가장 문제가 없는 시기로 알려져 있다.

임신 중의 치과치료는 치료술식 등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고 치과치료에 대한 공포증, 불편한 자세 등이 문제가 된다. 또한 항생제의 사용 등 어떠한 먹는 약제의 투여도 산부인과 의사와 상의하에 시행되어야 한다.

위와 같은 사항을 잘 지키면서 하는 임신중의 치과치료는 별 문제가 없으나, 치과의사는 “까마귀날자 배 떨어진다”는 식의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 임신 중의 환자는 있을 수 있는 위험성을 피하기 위해 치과치료를 연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므로써 환자는 사랑니 주위에 염증이 생겨 볼이 퉁퉁 붓고 잠 못 이룰 정도의 고통도 참아야 하는 것이다. 이를 위대한 모정이라고 해야 하는가? 아니다, 이것은 단지 덴탈 IQ가 낮아서인 것이다.

아이를 가질 계획이 있는 경우에는 미리 치과에 가서 스케일링을 하고 충치 치료를 하고 문제가 될만한 사랑니를 미리 빼 주는 것이 건강한 2세를 얻기 위한 또 하나의 임신 대비책인 것이다.또한 여성은 매월 생리라는 또 다른 신체를 겪는다. 학설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생리중에 정신적 육체적으로 영향이 있다고 한다. 이 또한 구강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있으리라 생각된다.아무튼 여성은 남성에 비해 구강건강에 불리한 요소를 많이 갖고 있다. 그뿐 아니라 아름다운 여성의 입에서 입냄새가 나서 될 말인가? 이러 저러한 이유로 여성은 구강위생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